꿀팁정보 드라이버 비거리

Posted by 픽업포인트
2016.03.25 12:16 꿈이야기


드라이버 비거리 늘리기 - 손목의 비밀

2016.02.22. 08:00

오늘은 드라이버 비거리 늘리기 3번째 시간으루 양손목에 대해서 이얌기 해보려고 합니다. 사실 저번시간에도 이얌기를 했지만 비거리의 주축이 되는 것은 왼쪽축(오른쪽 힙에서 부터 출발하여 왼쪽 어깨를 넘어 손으루 연결되는 근육)을 활용하여 80%이상의 힘을 낸다고 이얌기를 했었습니다. 오늘은 그 너머지 20%에 대한 것과 클럽 컨트럴에 대해 이얌기 하겠는데유, 우선은 쉽지만은 않은 내용이라 초보자분들은 이해가 잘 안갈수도 있겠네유 ㅠ

사실 골프 스윙을 하는데 있어서 힘을 빼라는 이얌기를 많이들 하는데 가장 중유한 것은 그립을 잡은 양손의 힘을 빼얌 하고 그 힘이 빠져얌 손목이 가만히 힘과 힘을 연결하는 연결고리역할에 충실히 할수 있게 됩니다. 그러므루 그립을 견고하게 잡되 가볍게 잡아얌 한다는 것이지유.(참 어렵네유 ㅠ)

그러기 위해서는 감을 익혀얌 하는데 이론적으루만 알고 있지 말고 실제루 연습장, 혹은 사무실에서 가볍게 그립을 잡고 영상에서 말하는 택견자세루 왔다갔다 해보시기 바랍니다. 거의 안잡았다고 생각하고 가볍게 어깨만 좌우루 회전시키면서 힙이 그립을 잡은 양손보다는 반대방향으루 조금씩 빨리 지너간다고 생각하며 좌우루 흔들어 보세유. 그럼 어느정도 하게 되면 감이 올꺼라 생각합니다.

어느정도 실력이 늘게 되면 기술적인 면은 감을 잡는것이 중유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너 그 감이라는게 오늘왔다가도 내일 갈수도 있는 아주 위험한 녀석이거든유^^
그럼 드라이버 비거리 늘리기~ 출발해 볼까유?^^

[골프용품 마케팅 50년] 관용성에서 무게중심까지…골프용품업계는 첨단기술 격전장
탄도로 비거리를 증가시킨다는 게 이 업체 관계자의 말이다. 온오프를 수입하는 마스터스통상은 신제품 온오프 드라이버 ‘레이디’를 통해 파워 트렌치라는 기술력을 선보였다. 힘이 약한 여성들도 임팩트 때 파워를 최대한...

[골프용품 마케팅 50년] 신기술로 무장한 2016 화제의 클럽
◇뱅골프 롱디스턴스 하이브리드 아이언 = ‘고반발=드라이버’라는 편견을 깼다. 반발계수가 0.925로 일반적인 하이브리드 우드의 반발계수(0.775 안팎)보다 0.15나 높아 30~40야드 이상의 비거리 신장 효과를 볼 수 있는...

[골프용품 마케팅 50년] 박인비부터 전인지ㆍ이보미ㆍ김세영까지…그녀들이 잡으면 ‘대세 클럽’
정통 연철단조 아이언을 표방하는 ‘뉴 MX 30’과 비거리와 편안함을 추구한 ‘JPX E700’, 상급자 취향의 ‘MP... 지난해 KLPGA 투어를 양분한 전인지와 박성현은 현재 핑골프의 새 모델 ‘G’ 드라이버를 사용 중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